이봉주 선수는 3초를 극복할 힘이 없었을까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