[제주한달살기]22일차. 목장카페 드르쿰다, 함덕 야간 해수욕