정권 입맛 맞춰 재수사했지만…모두 핵심 빗나갔다