서울, 도쿄·오사카 제치고 아태지역 내 인기 여행지 2위 차지