[동정과 사랑] 솜혜인, 당당한 커밍아웃을 바라보며..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