[연극] "장수상회", 70세에 찾아 온 황혼의 로맨스