YG와 달리 JYP는 사고가 나지 않는 이유, 박진영의 리더쉽