#090. 세비야의 야경, 메트로폴 파라솔에서 히스팔리스 분수까지