#132. 카사 밀라, 미리 만난 몬세라트의 봉우리들..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