박봄·유빈·전지윤·송지은이 추억을 소환하는 솔직한 입담으로 웃음을