[동반인터뷰 &] 당구 선수 부부 정영화&임윤미