탈북 모자의 아사 비극,두 달간 아무도 몰랐다