'대법원의 강수'…삼성 " 송구하다… 도와달라"